※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유흥업소 신고의심에 폭행 휘둘러

지난 해 12월 25일 밤.

부산 연산동의 한 도로에서 두사람이 길을 가던 다른 남성을 불러세웁니다.

잠시 뒤 무차별 폭행이 이어집니다.

때리고 넘어뜨리고 밟고.

잠시 뒤 쓰러진 남성을 내버려둔 채 이들은 자리를 뜹니다.

피해를 입은 42살 A씨는 행인들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혼수상태에 빠졌습니다.

부산경찰청 광역수사대는 폭행 혐의로 51살 원모씨 등 2명을 구속했습니다.

경찰은 이들이 불법영업을 신고한 의심이 든다며 앙심을 품고 이같은 일을 벌인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원씨 등은 과거에도 흉기를 휘둘러 각각 징역 3년과 징역 11년의 실형을 선고받았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피해자 A씨는 혼수상태에서 두차례 수술을 받았지만, 여전히 정상적인 대화를 할 수 없을 정도로 상태가 좋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