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취 음주운전자, 파출소 앞에 주차했다가 딱 걸려

만취한 40대 남성이 음주운전 후 파출소 앞에 주차했다가 현행범으로 체포됐습니다.

부산진경찰서는 술에 취해 운전한 혐의(도로교통법 위반)로 김모(46)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12일 밝혔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이날 오전 2시 5분께 술에 취해 자신의 승합차를 몰고 부산 부산진구 범천1동 옛날통닭 앞에서 범천1파출소 앞까지 100m가량을 운전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음주운전을 한 김씨는 파출소 앞 순찰차 전용 주차장소인 줄도 모르고 차를 대고 귀가하려 했습니다.

파출소 안에서 근무하던 경찰관들은 이런 장면을 보고 차를 빼게 하려고 나갔다가 비틀거리며 걷는 김씨를 붙잡아 불심검문을 했고, 김씨에게서 술 냄새가 나자 음주 측정을 했습니다.

김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168%로 나왔고. 경찰은 김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습니다.

경찰은 “비상등까지 켜고 선을 잘 지켜 후진 주차까지 해 술에 취한 줄 몰랐는데, 중심을 잘 못 잡고 걷는 모습을 보고 음주운전을 의심했다”며 “술에 취한 김씨는 자신이 차를 댄 곳이 파출소 앞이란 걸 전혀 몰랐다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KNN SNS]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