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경남도, 마창대교 운영권 회수 '공익처분'착수

경남도가 최소운영수익보장 보전비용 문제로 논란중인 마창대교 운영 사업자 지정을 취소하고 관리운영권을 회수하는 공익처분 절차에 착수했습니다.

경남도는 최근 기획재정부 민간투자 정책과에 마창대교 운영사업자인 맥쿼리*다비하나의 사업자 지정 취소를 위한 공익처분 심의를 신청했다고 밝혔습니다.

도는 맥쿼리와 다비하나가 협약 당시의 고금리 이자율을 유지한 채 해마다 통행요금 인상을 요구하고
도가 20여차례 제안한 재구조화 방안을 거부했다고 공익처분 신청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윤혜림 기자
  • 윤혜림 기자
  • yoon@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