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서를 쓰고 농약 탄 술 마신뒤 장모 때려서 숨지게 해 구속

경남 의령경찰서는 유서를 써놓고 농약을 술에 타 마신 상태에서 장모를 때려 숨지게 한 혐의(상해치사)로 A(61)씨를 구속했다고 18일 밝혔습니다.

A씨는 지난 14일 새벽 의령군 자택에서 장모 B(78·여)씨를 마구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당시 A씨가 자살하기 위해 술에 농약을 타 마셔서 사건과 관련해 아무것도 기억하지 못하는 상태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현장에 “아내와 가족에게 미안하다. 죽어버리겠다”는 내용의 유서를 남겼다고 덧붙였습니다.

사건은 지난 14일 오후 8시 30분께 A 씨 아내(54)가 진주의 한 병원에 있다가 친정어머니와 연락이 되지 않자 경찰에 신고해 알려지게 됐습니다.

경찰은 “집에 남편과 어머니 둘만 있다”는 아내 진술과 현장에서 발견된 유서를 단서로 추적, 대구 모텔에 숨어있던 A씨를 검거했습니다.

경찰은 “남편이 빚 때문에 힘들어했다”는 아내 진술과 유서 내용을 바탕으로 금전문제 때문에 A씨가 B씨를 살해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부검 결과가 나오는 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밝혀낼 계획입니다.[KNN SNS]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