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났다고 신고해 가보니 마약상태로 흉기 난동

마약을 투약한 환각상태에서 흉기를 든 채 거짓 화재신고를 유도하고 난동을 부린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부산 부산진경찰서는 18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김모(37)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씨는 17일 오후 8시 40분께 부산 부산진구의 원룸 건물 3층 자택에서 흉기를 든 채 창문을 열고 “불이 났으니 신고해달라”며 소리치며 집기를 부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웃의 화재신고로 출동한 경찰은 문을 잠근 김씨와 대치하다가 강제로 문을 열고 들어가 김씨를 체포했습니다.

경찰이 횡설수설하는 김씨의 소변을 받아 검사한 결과 마약 양성반응이 나왔습니다.

경찰은 마약을 투약한 김씨가 환각상태에서 난동을 부린 것으로 보고 구속영장 신청을 검토하고 있습니다.[KNN SNS]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