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친딸 학대 암매장 현장검증 실시

친딸 학대 암매장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경남 고성 경찰서는
어제(18) 현장 검증을 실시했습니다.

경찰은 어제(18) 오후부터 어머니
박모 씨와 공범 2명을 데리고
큰 딸이 숨진 경기도 용인 아파트와 시신이 암매장된 경기도 광주 야산에 대한 현장 검증을 실시했습니다.

또, 현재 아파트 집주인이 현장검증
을 거부함에 따라 경찰은 경남 고성의
한 체육관에 간이 세트장을 마련한 뒤
박 씨를 대동해 폭행 과정을 재연했습니다.

경찰은 오늘 오전 최종 수사결과를
발표할 예정입니다.

김민욱 기자
  • 김민욱 기자
  • uk@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