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수영강에 수달이 돌아오네

{앵커:
죽어가던 강을 살리기 위한
노력이 조금씩 결실을 맺고 있는 걸까요?

도심을 가로지르며 악취까지 풍겼던
부산 수영강 하류에서
처음으로 천연기념물인 수달이 발견됐습니다.

강소라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수면 위로 떠오른 동그란 머리 둘.

이내 물 속으로 사라지는가 싶더니
다시 올라와 유유히 헤엄을 칩니다.

도심 하천인 수영강 하류 지점에서
멸종위기야생동물 1급인 수달이
발견됐습니다.

{박진현/제보자"한 10년 넘게 출퇴근하면서 각종 새들은 봤지만 이렇게 수달을 본 적은 처음이었거든요. (수달)자기네들끼리 친구인지 부부인지 모르겠지만 장난을 치고 있었어요."}

"수영강은 급속한 산업화로
한 때 죽은 강이라는 말도 나왔던만큼
이곳에서 수달이 발견되고 있는 건
반가운 일입니다."

주로 해안이나 상류에서 발견되던 수달이 하류에서도 발견된 건 강이 전반적으로 건강해졌단 뜻이기 때문입니다

여기엔 부산시와 연계한 여러 시민단체들의 노력이 있었습니다.

이들은 지난 2012년 시작한 프로젝트로 부산시와 함께 수질 개선같은
강의 기초체력을 다져왔습니다.

{최대현/수영강사람들 대표"세 개의 단체가 각각의 역량에 따라서 하천에 대한 정화 활동도 하고 정책 제안도 하고 모니터링도 하고 자문도 하고 홍보도 하고 여러가지 활동들을 꾸준히 해왔습니다."}

하지만 과제도 남아있습니다.

당초 지난해 쯤 발표될 계획이었던
시의 '수달 보호*관리대책'은 진척이 없습니다.

전문가들은 수질 개선을 넘어서
구체적인 관리 대책이 필요하다고
조언합니다.

{한성용/한국수달연구센터소장"수달의 서식환경, 수변환경, 수풀이나 갈대같은 것들로 수달이 새끼를 숨겨 놓을 수 있는 공간들을 회복 시키는 복원사업을 부산시 차원에서 하는 것도 (좋은 방법일 것입니다.)"}

지난해는 상류에서 올해는 하류에서도
수달이 발견된만큼 돌아온 수달을
보호하고 서식지를 확보해줄수 있는
노력들이 필요해 보입니다.

KNN 강소라입니다.

강소라 기자
  • 강소라 기자
  • sol@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