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부산국제영화제 얼마남지 않았는데 두위원장 동시 퇴진?

부산시장이 당연직으로 맡던
부산국제영화제 조직위원장 자리를
민간에 넘기겠다고 서병수 시장이
밝혔는데요, 어떻게 해석해야 할까요?}

{수퍼:올해 영화제 좌초할까 부산시 초강수}
부산국제영화제 조직위원장을
시장부터 내려놓겠다는 것인데요,

부산국제영화제측에서 이용관 집행위원장 퇴진의 선결조건으로 내건
영화제 독립성 확보에 대한 응답으로
볼수 있습니다.

기자회견 자리에서 서 시장이
이용관 집행위원장도 재위촉하지
않겠다고 못박았고요,

이렇게 되면 영화제 수장들이
동반퇴진하게 됩니다.

영화제측은 성명서에서 이용관 집행위원장의 거취는 밝히지 않았지만
전체적인 방향에서는 일단 환영의사를 밝혔습니다.

{앵커:부산국제영화제가 사실 얼마 남지 않았는데요, 이 시점에 두 위원장이 동시 퇴진해도 괜찮을까요?}

{수퍼:민간 조직위원장 선정 시급}

서 시장이 조직위원장 퇴진이라는
초강수를 둔 배경도 그런 맥락에서
해석됩니다.

이번주 목요일에 정기총회가 있는데
올해 영화제 정상개최를 위해서는
총회를 미룰수 없기때문입니다.

영화제가 정상개최 되지 않으면
부산시가 영화제를 흔들었기때문이라는 책임론에서 자유로울수
없습니다.

영화제가 오는 10월 예정이니까
이제 8개월밖에 남지 않았습니다.

보통 두달 전에 프로그램 발표를
마쳐야 하는 걸 감안하면 6개월입니다.

부산시가 이용관 위원장의 퇴진을
요구하는 표면적 이유는 협찬금 회계에 대한 감사원 지적사항입니다.

지난 2014년 다이빙벨 상영과는
무관하다는 입장을 거듭 밝히고
있지만 액면대로 믿는 사람은 거의
없는 것 같습니다.

영화제측이 자율성과 독립성을
인정할만한 조직위원장 인선이 무엇보다 중요하기도 하고 급하기도 합니다.

{앵커:그런데 부산시나 영화제 양측 모두 정관개정을 강조하고 있는데
서로 내용은 판이하게 다른것 같습니다.}

{수퍼:영화제 정관개정, 또 하나의 갈등 우려}
부산국제영화제 최고의사결정기구는
총회입니다.

그런데 집행위원장이 추천하는 자문위원들이 결정을 좌우한다는 것이
부산시가 못마땅하게 여기는
부분입니다.

시가 정관을 개정하려는 방향은
집행위원장의 권한축소에 맞춰져
있습니다.

그런데 영화제측에서는
부산시의 정관개정 의도를
어떤 식으로든 부산시가 개입할
여지를 만들려 한다는 의심이 깔려
있습니다.

이런 점을 배경으로
영화제의 정관개정 요구는
영화제 운영의 자율성과 독립성 확보를 정관개정을 통해 제도화 하자는것이 촛점입니다.

외압이 영화제를 흔들수 있는 요소를
제도적으로 차단하자는 것입니다.

양측이 가고자하는 방향이 완전히
달라서 정관개정을 두고는 앞으로
새로운 갈등이 예상되는 부분입니다.

{앵커:두 수장이 동반퇴진하면 영화제는 강수연 위원장 단독체제로 가게되나요?}

{수퍼:강수연 위원장 단독체제? 미정..}
그 부분은 아직 결정되지 않았습니다.

부산시도 대안을 아직 제시하지
않았고요,

단, 부산시는 오는 25일 총회에서
정관개정안은 상정되지 않았습니다.

자칫 파행이 길어질수도 있는
상황인데요,

기간이 얼마 남지않았는데
올해 영화제 개최에 큰 지장을
줄수 있습니다.

지난 이명박 정부때 부산국제영화제가
좌익 영화제라는 오해로 고초를
겪었던 시기가 있었는데요,

지난 대선과정에서 당시 박근혜 후보가 두차례나 영화제 사무국을 찾으면서 좌편향 논란이 수그러드나
했습니다만

사태가 이지경까지 오게 된 것은
영화제를 사랑하는 부산시민으로선
참으로 안타까운 일입니다.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