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대 교수비난 대자보, 사실 관계 확인 후 조치

경남 진주 경상대학교 학생이 소속 학과 교수들을 비난하는 대자보를 붙여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23일 이 대학에 따르면 예술관 콘서트홀 벽면에는 지난 22일 “오랜만에 안녕들 하십니까”란 제목의 대자보가 붙었습니다.
자신을 “안녕하지 못한 음악교육과 학생”이라고 소개한 학생은 대자보에서 “교수들이 그들의 의무와 학교 발전은 외면한 채 본인의 업적만을 위해 활동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 학생은 “자격과 배울 것이 없고 부끄러움도 없으며 직권을 남용하고 돈 욕심이 많다”고 교수들을 비난했습니다.

또 “교수가 자신의 일을 우선시해 학생의 수업받을 권리를 침해하고 책임을 회피하며 항상 보강을 해준다는 거짓말로 상황을 무마하려 한다”고 꼬집었습니다.

그는 “임용을 준비하는 제자들에게 적극적인 지지는커녕 폭언 등을 일삼으며 학생들을 깎아내리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특히 “교수 직권을 남용해 학생들의 수업 장소를 빼앗고 일부 교수는 불법 과외를 하는 등 국가공무원법을 위반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대자보는 당일 오후 철거됐습니다.

대학 관계자는 “사실 관계를 확인하고 있으며 결과에 따라 조치하겠다”고 말했습니다.[KNN SNS]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