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종합안전관리계획 수립 지역실정 맞게 체계 구축 목적

부산시는 “2016년 종합안전관리계획”을 수립했다고 23일 밝혔습니다.

시는 이번 계획에서 지난해 52개 분야로 나눴던 재난유형을 66개 분야로 세분화·고도화했다. 또 재난유형별 피해원인 분석을 토대로 재난 저감 목표를 설정하고, 대책수립과 이행실태 점검을 의무화했습니다.

부산시 측은 “지역실정에 맞는 재난안전관리체계 구축이 목적”이라며 “이번 계획이 안전관리 기본지침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2016년 안전관리계획을 보면 재난유형을 자연재난 11개(풍수해, 해일, 대설, 적조 등), 사회재난 34개(대형화재, 산불, 지반침하 등), 안전관리 21개(어린이 놀이시설, 승강기 등) 등 3개 분야 66개 유형으로 나눠 유형별 관리계획을 마련했습니다.

소방안전본부, 경찰, 군 등 관계기관과의 14개 재난별 상호협력분야 관리계획(상황관리, 긴급구호, 수색과 구조 등)도 담았습니다.

부산시는 재난유형별 피해 저감 목표를 설정하고 재정예산 투자와 제도 개선, 교육과 훈련, 점검에 나설 계획입니다.

한편, 16개 구·군도 2016년 부산시 안전관리계획이 시달되면 자체 안전관리계획을 3월 31일까지 수립, 지역별 체계적인 재난관리 체계를 구축할 계획입니다.[KNN SNS]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