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기업 부산으로 이전하면 땅값,설비 지원

부산으로 이전하는 기업이나 투자하는 기업에 다양한 인센티브를 제공합니다.

부산시는 24일 수도권기업 중 부산 이전기업, 신·증설 기업, 국내복귀기업 등에 대한 세부지원기준을 공고했습니다.

수도권 기업이 부산으로 이전하면 토지매입액의 30%와 설비투자금액의 14%를 지원한다. 신·증설 기업은 설비투자금액을 지원합니다.

신규고용 채용이 높은 기업은 10명당 1%포인트씩 최대 5%포인트까지 추가로 고용 인센티브를 지원하며, 지원 규모는 국·시비 매칭해 최대 90억원입니다.

지난해와 달라진 점은 신·증설 유치업종에 항공기용 엔진·제조업, 신발 부품 제조업을 반영했습니다.

또 창조경제 지역전략산업으로 해양관광, 사물인터넷(IoT) 융합 도시기반서비스 관련 8개 업종을 선정, 관련 기업 유치에 나섭니다.

부산시는 적극적인 투자 유치를 위해 지방투자촉진보조금(100억원)과 지식기반서비스산업 유치 보조금(4억5천만), 투자진흥기금 등 동원 가능한 모든 재원을 투자유치 재원으로 활용할 방침입니다.

부산시 관계자는 “투자할 의향이 있는 기업이 있는 곳이라면 어디든지 달려가 맞춤형 투자 조건을 제시하고 투자를 이끌어 낼 것”이라고 밝혔습니다.[KNN SNS]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