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경제계 요구 회면하는 정치인,기업인 심판할 것"

최충경 경남상의협의회 회장이
"경제계의 요구를 외면하는
정치인들은 기업인들이 각자 표로
심판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최 회장은 오늘(25일) 서울
상의회관에서 열린 국무총리 초정
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히고,IMF때보다 훨씬 어려운 지금을 위기가 아니라고 말하는 정치인들이 답답하다고
덧붙였습니다.

최회장은 단체로 낙선운동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며, 기업인 개인이
고유권한으로 심판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김성기 기자
  • 김성기 기자
  • skkim@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