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처벌 강화에도 여전한 '난폭운전'

{앵커:
경찰이 처벌 강화를 선언했지만
도로를 무법천지로 만드는
난폭운전이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음주 단속을 피하다 사고를 내고
도주극을 벌인 30대가
붙잡혔는가 하면 다른 차량을
위협한 화물차 운전자도
검거됐습니다.

박명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부산 양정교차로입니다!

1톤 트럭 운전자가 역주행을 하며
도로를 지나갑니다.

이번에는 지그재그로 운전을 하며
다른 차량들을 앞지르며 달립니다.

방향지시등을 켜지않고 레이싱 경주를 하듯 차선을 오가며 난폭운전을
합니니다.

갑자기 차에서 다른 운전자를
위협까지 합니다.

{피해차량 운전자/"갑자기 급차로 변경을 하고는 3차로 택시 앞으로 또 차를 갖다대고는 내려서 삿대질을 하고 욕을 했습니다…"}

이번에는 어두운 밤 부산 백양대로.

한 차량이 진로를 변경하다
다른 차량을 들이받습니다.

경찰의 음주측정을 거부하고
단속현장을 그대로 빠져나갑니다.

중앙선을 넘고 2km를 도주하다
결국 막다른 길에서 붙잡혔습니다.

이런 난폭운전은 모두
형사처벌 대상입니다.

{노상용/부산진경찰서 교통범죄수사팀/"중앙선 침범, 신호위반 등 행위를 연속으로 하며 다른 운전자에게 위협을 가하고 교통사고의 위험을 발생하게 하면 난폭운전으로 형사처벌 대상이 됩니다."}

"이같은 난폭운전이 대형 교통 사고로도 이어질 수 있는 만큼 경찰은 지속적인 단속을 이어가는 한편 시민들의 적극적인 신고를 당부했습니다.

KNN 박명선입니다."

박명선 기자
  • 박명선 기자
  • pms@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