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폐기물 재활용 공장에서 불, 2명 사상

오늘(29) 오전 11시 반쯤
경남 김해시 주촌면의
한 폐기물 재활용 공장에서
불이 났습니다.

이 불로 55살 김모 씨가 숨지고
65살 이모 씨가 연기를 들이마셔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또 공장이 완전히 불에 타
소방서추산 9천여만원의
재산피해가 났습니다.

경찰은 용접 중 불꽃이 인화물질에
옮겨붙어 화재가 났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정확한 화재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정기형 기자
  • 정기형 기자
  • ki@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