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진 노모곁에서 수면제 먹고 의식잃은 아들 발견

숨진 노모 옆에서 함께 살던 아들이 의식을 잃은채 발견돼 경찰이 조사에 나섰습니다.

부산 금정경찰서는 지난달 29일 부산의 한 빌라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진 59살 A씨와 이미 숨진 A씨의 어머니 90살 B씨가 발견돼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현재 치료를 받고 회복중인 A씨는 그동안 집에서 어머니 B씨를 돌봐았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NN관리자  
  • KNN관리자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