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마산해양신도시개발 '부영' 단독 응모 '논란'

마산해양신도시 개발 시행자로
부영주택이 단독 응모하면서 논란이 일고있습니다.

창원시는 지난달 말까지 사업계획서를 접수한 결과 부영주택이 단독 응모했다며 심사를 통해 7월 실시협약을 체결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아파트 건설 회사인 부영주택이 선정될 경우 해양신도시가 관광문화 비즈니스 중심지가 아닌
아파트 난립지역이 될 것이라는
우려도 일부에서는 제기되고 있습니다.

진재운 기자
  • 진재운 기자
  • spring@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