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서병수 시장 영화제 사무국에 사유화된 권력 직격탄

{앵커:
부산시와 부산국제영화제 사무국의
갈등이 정면 대결 양상으로 치닫고 있습니다.

오늘 기자회견을 자청한 서병수 시장이 영화제 사무국에 대해 사유화된 권력이라며 직격탄을 날렸습니다.

전성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수퍼:부산국제영화제 정기총회/지난 달 25일}
지난 달 25일 부산국제영화제 최고 의사결정기구인 총회가 열렸습니다.

임원과 집행위원, 자문위원이 모두
한표씩의 의결권을 갖습니다.

그런데 자문위원 위촉권을 가진
집행위원장이 총회직전 자문위원 68명을 신규위촉했습니다.

기존 자문위원 39명이 107명으로
늘었습니다.

{CG:}
그 결과 총회구성원에서 임원과 집행위원 비율은 55%에서 31%로 줄었고
자문위원이 69%로 늘어 자문위원만으로 정관개정 정족수인 3분의 2를
넘기게 됐습니다.

새 자문위원 기습위촉으로
정관개정 정족수를 확보한 영화제측은임시총회 소집을 요구했습니다.

{수퍼:영화제 관련 부산시장 기자회견/오늘(2), 부산시청}
이에대해 서병수 부산시장은
기자회견을 열고 신규위촉된 자문위원 68명은 총회구성원으로서 자격이 없고
임시총회 소집요구 역시 정당성을
인정할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CG:}
중요하고 이례적인 사항의 처리는
조직위원장의 지시를 받아야 한다는
영화제 사무관리규정 12조를 위반해
효력이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싱크:}
{수퍼:서병수 부산시장/재적회원 3분의 2를 달성하기 위하여 자신을 지지하는 수도권의 일부 영화인들을 대거 위촉함으로써 그동안 헌신적으로 부산국제영화제를 성원한 부산시민들의 사랑을 하루아침에 저버렸기때문입니다.}

오는 8일 예정된 영화제 임원회의에서 이를 바로잡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덧붙여 영화제 주인인 시민과
양식있는 영화인들로 라운드테이블을 구성할것을 제안했습니다.

{수퍼:영상취재 신동희}
이에대해 부산국제영화제측은
자문위원 위촉은 사무관리규정보다
상위규정인 정관에 의한것이라며
구체적인 입장은 내일 발표하기로
했습니다.

KNN 전성호입니다.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