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바다의 '로또', 대형 참다랑어가 3백톤

{앵커:
부산 공동어시장의 넓은 공판장이
참다랑어로 가득 찼습니다.

바다의 로또라고 불리는 참다랑어가
무려 3백여톤이나 위판됐습니다.

북새통을 이룬 어시장의 활기 넘치는
현장을,
황보 람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사람 몸집만한 참다랑어가
어시장을 가득 메웠습니다.

큰 몸집에 두툼한 뱃살까지!
바다의 로또로 불리만 합니다.

이 참다랑어들은
제주 바다에서 고등어 잡이에 나선
어선들이 하루만에 잡은 것입니다.

"오늘 하루동안 2백톤 이상의 참다랑어가 위판되는데, 대부분 이렇게 30kg이상, 길이 1m 이상의 대형 참다랑어입니다."

지난해 3월 이후 처음으로
어획에 성공했는데, 30kg이상의
대형 참다랑어가 잡힌 것은
거의 2년만입니다.

특히 350톤 가량의 참다랑어가
한번에 잡히다보니 위판장은
발 디딜 틈 없이 북새통을 이뤘습니다.

{이진남/부산공동어시장 경매사/"참다랑어 어획량이 많아 경매에 많이 참여해 주셔서 내수도, 수출도 기대되고 어시장 분위기가 활기찹니다."}

어제부터 경매 시장에 나온
참다랑어는 모두 310톤, 이틀 동안
경매가만 16억원이 넘습니다.

위판된 참다랑어 대부분이 일본으로
수출되는데, 한꺼번에 물량이 몰린
탓에 가격이 떨어지는 것이 걱정될
정도입니다.

{장영도/부산공동어시장 중도매인협동조합/"(어획량의) 80~90%는 일에 선어로 수출됩니다. 선도가 잘 유지된 상태에서 수출하는데, 너무 많이 잡히는 바람에 어가가 제대로 형성이 안됩니다. 많이 잡혀서 좋긴한데…"}

바다의 귀족 참다랑어가 가져다 준
만선의 기쁨으로 어시장은 어느때보다
활기를 띄었습니다.

KNN 황보 람입니다.

황보람 기자
  • 황보람 기자
  • lhwangbo@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