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부·경 야권 전략짜기 골몰

{앵커:더불어민주당이 영입인사를
전략공천하는 한편 야권통합을
제안하며 부산 경남을 비롯한
총선구도 재편에 나섰습니다.

하지만 부산을 방문한 국민의당
안철수대표는 거세게 반발하며
독자행보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김건형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번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은
낙동강벨트 전략을 사실상
접었습니다.

대신 지난 총선에서 경쟁력이 확인된 주요 후보들과 중량감있는 영입인사의 전략공천으로 바람몰이에 나섰습니다.

부산 해운대갑에
유영민 전 포스코 경영연구소 사장을,
경남 양산을에 서형수 전 한겨레신문 사장을 각각 공천했습니다.

두 곳 모두 분구지역입니다.

{유영민/전 포스코경영연구소 사장(해운대 갑 출마)/"어쨌든 수도권에서 좀 편하게 갈 수 있는 제의도 있었습니다만 여러분 잘 아시는대로 부산이 굉장히 어렵습니다. 필사즉생의 각오로 (부산으로) 갑니다."}

동시에 김종인 대표는 전격적으로
야권통합도 제안했습니다.

국민의 당 압박용으로 해석됩니다.

하지만 국민의 당은 독자노선을
분명히 하고 있습니다.

한 달여만에 부산을 다시 찾은
안철수 대표는 정치공작이란 단어까지 내뱉으며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안철수/국민의 당 대표/"국민의 당이 제3당으로 우뚝 서는 것을 방해하고 저지하려는 명백한 정치공작입니다."}

부산시당 당사 개소식에서도
더민주의 패권주의에 대한 비난을
이어갔습니다.

다만 아직까지 부산경남에 힘있는
후보를 내세우지 못하면서 당 내부
구심점 약화가 우려되는 상황입니다.

"선거공학적으로만 보면
PK지역 야권 승리의 선결과제가
후보단일화입니다.

두 주요 야당의 각개약진을
지역 민심이 어떻게 판단할지가
주목됩니다.

KNN 김건형입니다."

김건형 기자
  • 김건형 기자
  • kgh@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