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새누리 단수추천*경선지역 발표

{앵커:앞선 뉴스에서 보셨겠지만
새누리당의 공천관련 발표에서
부산경남지역은 모두 8개 선거구가
포함됐습니다.

단수 추천 4곳과 경선 4곳인데,
구체적인 내용을 김건형기자가
알려드립니다.}

{리포트}

부산의 경우 새누리당 단수후보 추천지역, 그러니까 당후보가 사실상 확정된곳은 모두 3곳입니다.

남구갑의 김정훈 의원과
남구을의 서용교 의원,
그리고 더불어민주당에서 새누리로 옷을 갈아입은 3선 사하을의 조경태 의원입니다.

경남에선 16개 선거구 가운데 창원시 마산합포구의 이주영 의원 1명만이 포함됐습니다.

4곳 모두 각종 여론조사에서 현역들이 압도적인 우위를 보인 곳입니다.

당내 후보들이 경쟁을 해야하는
경선지역으로는 부산 2곳이
1차로 선정됐습니다.

부산진갑의 경우 나성린, 정근, 허원제 후보,

연제구는 김희정, 이주환, 진성호 후보가 대표선수를 가리는 승부를 벌여야합니다.

두 곳 모두 전현직을 포함해 치열한
3파전이 벌어지고 있는 곳입니다.

경남에선 박성호, 박완수 후보가
맞붙은 창원의창과

김성찬,박종춘,이종구 후보가
경합중인 창원진해구가
경선지역에 포함됐습니다.

{이한구/새누리당 공천관리위원장/"국민 눈높이에 맞는 도덕성과 자질을 갖춘 후보자를 경선후보자로 결정했습니다."}

이번 발표지역은 1차 공천면접을 마친 곳들이 대상이 됐습니다.

부산경남에서는 청년과 여성 우선추천지역이 이번에는 없었습니다.

1차 면접을 마치고도 이번 발표에서
누락된 곳 가운데 일부는 향후
우선추천지역으로 분류될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도 나옵니다.

다음주 2차 공천 면접이 예정된
가운데 새누리당의 추가적인 공천 발표가 잇따를 때마다 탈락 후보들의
반발 역시 적잖을 것으로 전망됩니다.

KNN 김건형입니다.

김건형 기자
  • 김건형 기자
  • kgh@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