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진강서 건진 보약..? 벚굴 맛 보고 싶다..

요즘 섬진강 하구에서는 맑은 강물 속에 벚꽃처럼 하얗게 피었다고 해서 이름 붙여진 자연산 “벚굴” 채취가 한창입니다.

강에서 서식해 “강굴”이라고도 불리는 벚굴은 남해 바다와 만나는 경남 하동군 고전면 전도리 섬진강 하구의 물속 바위나 강가 암석에 붙어 자랍니다.


주로 전문 잠수부가 3∼4m 깊이 물속에 들어가 채취합니다.

물이 빠지면 강가에서 잡기도 합니다.

잠수부들은 물때에 맞춰 한달에 10∼15일 작업을 합니다.

보통 한사람이 하루 4∼5시간 물에 들어가 300∼400㎏의 벚굴을 잡지만 최근 채취량이 다소 줄었습니다.

벚굴 크기는 20∼40㎝입니다.

설이 지나면 잡기 시작해 산란기를 앞둔 4월 말까지 채취가 계속됩니다.

벚굴은 벚꽃이 피는 시기를 제철로 칩니다.

싱싱한 벚굴은 바다 굴보다 비린 맛이 덜해 날것으로 먹기도 하고 구워 먹기도 합니다.

신방촌과 재첩특화마을 일대 벚굴 전문 식당들은 생굴은 물론 구이·회무침·튀김·죽 등으로 요리해 팝니다.

벚굴에는 단백질과 무기질·각종 비타민·아미노산 같은 영양분이 풍부해 성인병 예방 효과가 탁월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마을주민들은 “강에서 건진 비아그라”, “살아있는 보약”으로 부릅니다.[KNN SNS]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