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부산시 영화제 집행위원회 임시총회 소집 요구

{수퍼:임시총회 강행, 부산시 법적대응}

부산국제영화제는 총책임자인
조직위원장과 실무를 집행하는
집행위원장으로 구성돼 있다는
설명을 먼저 드리고요,

부산시는 2월 25일 열렸던 정기총회가 갈등 봉합의 장이 될걸로
기대하고 있었습니다.

부산시장이 당연직인 조직위원장직을 내려놓겠다는 선언이 그 이전에
있었기때문인데요, 하지만 정기총회는 예상과 정반대로 진행됐습니다.

영화제 집행위원회가 68명의 자문위원을 신규위촉해서 의결권을 장악하고
정관개정을 위한 임시총회 소집을
요구했습니다.

이후에 징검다리 연휴가 지나고
3월 2일에 부산시장이 또다시
기자회견에 나섰습니다.

집행위원장이 조직위원장 의견없이
단독으로 자문위원을 68명이나
위촉한 것은 효력이 없다고
발표했습니다.

바로 다음날 이번엔 집행위원회가
기자회견을 갖고 정관상 절차적 하자가 없기때문에 임시총회를 강행하고
정관을 개정하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