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국제영화제, 정관개정 방향 등 논의

부산국제영화제 운영을 둘러싸고 부산시와 영화제 집행위원회 간 마찰이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부산국제영화제 임원회의가 8일 오후 열립니다.


부산시는 8일 오후 3시 부산시청 회의실에서 부산국제영화제 임원회의를 열고 신규 자문위원 위촉과 임시총회 소집요구건 등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영화제 임원회의는 조직위원장인 서병수 부산시장과 부산지역 문화예술계 관계자 등 23명으로 구성됐습니다.

임원회의는 부산영화제 정관상 조직위원장이 소집할 수 있고, 임원 2분의 1 이상 소집요구가 있을 때 열립니다.

이날 임원회의에서는 지난달 영화제 정기총회를 앞두고 이용관 당시 집행위원장이 신규 위촉한 자문위원 68명에 대한 적격성 여부와 이들이 요구한 임시총회 소집 등에 대한 대응방안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서병수 부산영화제 조직위원장이 지난달 영화제 발전을 위해 당연직 조직위원장을 민간에 이양하기로 한 사항 등을 포함해 부산영화제 정관 개정 방향도 함께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부산시 관계자는 “영화제 조직위원장은 당연직으로 부산시장이 맡는다는 정관을 바꿔야 한다”며 “조직위원장 조항을 포함해 불합리한 규정으로 드러난 일부 정관 조항에 대해서도 현재 개정 논의를 하고 있으며, 임원회의에서도 이 부분을 집중 거론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부산국제영화제는 지난달 최고의사결정기구인 정기총회를 앞두고 이용관 당시 집행위원장이 자문위원 68명을 신규 위촉하면서 총회 의결권을 장악하자 영화제 조직위원회와 부산시 등이 이에 반발하면서 마찰을 빚고 있습니다.[KNN SNS]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