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동의 봄나물장터 26·27일 열려..

경남 하동에서 “봄나물장터”가 열려 봄철 입맛을 돋습니다.

지난해 첫 개장해 관심을 모은 하동의 봄나물장터는 오는 26·27일 소비자들과 만납니다.

하동군은 “상큼함을 찾아 떠나는 하동나들이’를 주제로 하동공설시장에서 봄나물장터를 개설한다고 10일 밝혔습니다.

봄나물장터는 농·특산물 생산농가 판로 확대와 전통시장 활력 되찾기를 위해 열립니다.

장소는 읍내 공설시장 중심도로인 하동경찰서∼하동읍파출소 구간 차 없는 거리와 부대행사장입니다. 봄나물 특판전을 비롯한 살거리와 먹거리, 구경거리, 체험거리 등이 풍성하게 마련됩니다.

봄철 입맛을 돋우는 취나물·쑥·다래·냉이·미나리·부추·시금치 등을 살 수 있습니다.

청정 지리산과 섬진강 일대에서 생산된 것들입니다.

솔잎을 먹고 자란 명품 하동 솔잎한우와 하동녹차를 먹고 자란 참숭어 맛도 볼 수 있습니다.

하동 청소년연희단 “하울림”과 퓨전타악 “온터” 공연, 마술쇼와 버블공연 등도 준비됩니다.

커피문화해설사와 함께하는 커피 내리기, 떡메치기, 캘리그라피 체험 등도 즐길 수 있습니다.

부대행사로 500인분의 대형 비빔밥 퍼포먼스, 관광객과 함께 150m 가래떡을 만드는 퍼포먼스 등도 볼만합니다.

군 관계자는 “봄나물장터는 생산자에게 판로를, 소비자에게는 싸고 믿을 수 있는 상품을 제공하고 전통시장에는 활력을 불어 넣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KNN SNS]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