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환경단체, 원전과 방사능 대책을 전담할 부서를 확보 촉구

일본 후쿠시마 핵발전소 사고 5주기를 하루 앞둔 10일 경남 환경단체가 원전과 방사능 대책을 전담할 부서를 신설하고 전문인력을 확보하라고 경남도에 촉구했습니다.

탈핵경남시민행동은 이날 경남도청에서 회원 30여 명이 방재복을 입은 채로 기자회견을 열고 “올해는 후쿠시마 핵발전소 사고가 발생한 지 5년, 체르노빌 사고 30년을 맞는 해다”며 “두 번의 대규모 핵발전소 폭발사고는 전 세계에 핵발전이 안전하지 않다는 것을 보여 줬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후쿠시마 사고를 계기로 많은 나라가 핵발전에서 벗어나는 길을 채택하고 있다”며 “유럽에서는 독일, 벨기에, 스위스, 이탈리아 등이 탈핵을 결정했고 아시아에서도 대만이 98% 공정률의 신규 핵발전소 건설을 중단시키는 결정을 끌어냈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나 “한국은 오히려 핵발전소 확대를 멈추지 않고 있다”며 “2011년 21기였던 핵발전소는 신고리 2호기, 신월성 1·2호기가 추가됐고 시운전 중인 신고리 3호기까지 더하면 올해 25기로 늘어난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들은 “핵발전소 확대는 사고 위험과 비례한다”며 “고리 1호기로부터 불과 12㎞ 떨어진 양산, 고리 핵발전소에서 사고 났을 때 90㎞ 떨어진 고성에서 대기 중 방사능 농도가 고리보다 3배가 높았는데 경남도 방사능 안전대책은 세워져 있지 않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경남도는 부산·울산처럼 도의회에 원전 안전특별위원회를 구성하고 원전·방사능대책을 전담할 부서 신설과 전문 인력을 조속히 확보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KNN SNS]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