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동강청, 부산·울산·경남과 손잡고 환경분야 부패 방지 결의

낙동강유역환경청이 부산·울산·경남과 손잡고 환경 분야 국고보조금 관리와 청렴 문화 정착에 발 벗고 나섰습니다.


낙동강청은 10일 창원 컨벤션센터에서 “환경분야 국고보조금 부정·부패 방지 결의 간담회”를 개최했습니다.

이날 간담회는 “환경분야 부패방지 4대 백신 프로젝트 추진계획” 설명을 시작으로 생태하천복원사업 등 환경분야 국고보조금 비리 근절방안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효율적 예산운용 논의 순으로 진행됐습니다.

참석자들은 지역주민 생활환경을 위협할 수 있는 유해화학물 취급시설 등 환경분야 위험시설은 각 지자체가 철저하게 조사하기로 했습니다.

간담회가 끝난 뒤에는 환경분야 국고보조금 효율적 사용과 부정·부패 방지를 위한 양해각서(MOU)도 체결했습니다.

이와관련해 황교안 국무총리는 지난 1월 12일 “현 정부에서 추진하는 각종 국책사업과 공공기관 운영에 관해 예산 누수나 비리가 발붙일 수 없도록 하겠다”며 부패방지 4대 백신 프로젝트를 발표한 바 있습니다.

이 프로젝트는 대형 국책사업에 관한 “실시간 부패감시”, 대규모 자산운용기관의 “선제적 리스크 관리”, 국고보조금 부정수급 차단을 위한 “상시적 정보공유 및 연계”, 내부통제 장치 강화 등 “클린시스템 도입” 등으로 구성됐습니다.

낙동강청은 환경부가 “지자체 환경분야 국고보조금 부당집행 적발 사례”를 발표하자 자성하는 차원에서 이번 간담회를 준비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상·하수도사업 등 많은 예산이 투입되는 사업은 착수 전 단계부터 별도 관리체계를 마련해 부정·비리가 발생하지 않게 관리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환경부는 전국 8개 광역지자체 국고보조사업을 감사한 결과 21개 시·군에서 환경 국고보조금 599억원을 부당집행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지난달 3일 밝혔습니다.

이날 간담회에는 낙동강청 백운석 청장을 비롯해 김충관 창원시 제2부시장 등 경남 16개 시·군 부시장·부군수, 부산·울산·경남 환경국장 등이 참석했습니다.[KNN SNS]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