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해양수산청, 위험물 정보 공유 시스템 구축해 11일부터 가동

부산해양수산청은 위험물 정보 공유 시스템을 구축해 11일부터 가동한다고 10일 밝혔습니다.

위험물을 담은 컨테이너를 부산항에 반입하는 과정에서 운항선사와 공동배선사 사이에 정보 공유가 원활하지 않아 신고가 빠지는 일을 방지하는 게 이 시스템의 목적입니다.

공동배선사는 화주의 의뢰를 받은 운항선사가 화물을 실을 공간이 없을 때나 운항하지 않는 노선에 대신해서 수송하는 선사를 말합니다.

위험물을 반입하려면 운항선사가 공동배선사의 물량까지 취합해 하역작업 24시간 전에 해양수산청에 신고해야 하는데 선사 간에 정보가 제대로 공유되지 않아 빠지는 일이 가끔 발생합니다.

위험화물은 폭발 우려 등 때문에 신고하지 않으면 강한 제재를 합니다.

위반횟수에 따라 1회 50만원, 2회 100만원, 3회 이상 20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합니다.

부산해수청이 지난해 말부터 전국 항만 가운데 처음으로 부산항만공사, 해사위험물검사원 등과 함께 미신고 위험물 확인 시스템을 운영한 결과 15건을 적발, 해당 선사에 과태료를 부과했습니다.

부산해수청이 구축한 시스템을 이용해 공동 배선사가 위험물에 관한 정보를 등록하면 운항선사가 신고한 목록에 반영됐는지를 즉시 알려줍니다.

누락된 경우에는 운항선사와 협의해 수정신고하라고 안내도 해줍니다.

부산해수청 관계자는 “정보공유 시스템이 가동되면 항만안전 관리에 심각한 위협 요인이 되는 위험물 신고 누락을 막고 선사들의 과태료 부담을 덜어주는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KNN SNS]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