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하동 화개장터가 정비사업을 마무리하고 내달 1일 재개장

경남 하동 화개장터가 정비사업을 마무리하고 내달 재개장합니다.

하동군은 2014년 화재 이후 1, 2차에 걸친 복원·정비사업으로 새 단장한 화개장터가 오는 4월 1일 개장식을 하고 본격 운영한다고 14일 밝혔습니다.

군은 개장식에 한광옥 국민대통합위원장과 경남·전남지사, 국회의원, 시장·군수, 명예 군민, 홍보대사 등을 초청하기로 했습니다.


“화개장터 벚꽃축제” 개막일에 맞춰 여는 행사는 7080 콘서트, 청소년연희단 “하울림”의 터울림 등 식전 오프닝에 이어 경과보고, 장터 관람, 기념식수 등으로 진행됩니다.

군은 화재 이후 목조 기와구조의 장옥 5채를 먼저 지어 지난해 4월 1일 1차 개장했습니다.

이어 지난 1년간 기와장옥 1채·초가장옥 5채 등 6채를 추가로 설치했습니다.

이에 따라 화개장터는 개인장옥 8채와 대장간, 관광안내소, 전망대, 문화다방 등 공공·사유시설 26채에 점포 115칸을 갖췄습니다.

특히 군은 이곳이 김동리 소설 “역마”의 무대인 점을 고려해 소설 속 주막을 재현한 “옥화주막”을 만들었습니다.

군은 지난해 개장 당시 문을 연 국민가요 “화개장터”의 주인공 조영남 갤러리의 미술작품을 새로 교체했습니다.


군은 영호남 화합 차원에서 전남 광양시와 구례군에 각각 점포 2칸, 1칸을 배정해 입점자격을 갖추지 못한 호남지역 상인들도 가게를 운영할 수 있도록 배려했습니다.

재개장한 화개장터는 청정 지리산과 섬진강에서 생산된 야생 차를 비롯해 둥굴레·더덕·오미자·천마 등 약재와 참게·재첩·장터 국밥·묵 같은 먹거리도 풍성합니다.

화개장터가 재개장하는 내달 1일부터 3일간 화개장터와 인근 영호남화합 다목적 광장, 십리벚꽃길 일원에서는 벚꽃축제가 성대하게 열립니다.

화개장터에서는 2014년 11월 27일 오전 2시 30분 화재로 장터 내 전체 점포 80개 가운데 41개 점포와 보관 중인 약재 등이 불타 2억여원의 재산피해가 났습니다.[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