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물로만 9일 버티며 밀입국 60억 탈세범

{앵커:
바지선에 숨어서 물로만 9일을 버티며
국내로 밀입국한 50대 사채업자가
붙잡혔습니다.

60억 탈세 혐의로 수배중이던
이 사채업자의 공소시효는 2달밖에
남지 않았었는데요,
왜 굳이 다시 돌아오려 했을까요?

황보 람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해경이 한 바지선을 수색합니다.

어두컴컴한 바지선 안,
미로 같은 통로가 이어지더니
구석에서 사람이 지낸 흔적이
발견됩니다.

{"바닥에 생수, 그 다음에 옷…"}

이 곳에 숨어 지낸 남성은
지난 2009년 60억원을 탈세한 혐의로 수배된 53살 A씨.

중국으로 도피했던 A씨는
지난달 중국 닝보항에서
바지선을 타고 밀입국을 시도했습니다

9일 동안 물만 마시며 숨어 지냈는데,
이렇게까지 하면서 국내로 돌아온데는 이유가 있습니다.

A 씨의 공소시효는 7년,
오는 5월로 끝납니다.

그러나 해외 도피가 발각되면
공소시효가 연장되기 때문에
미리 입국해 국내에 있었던 것처럼
꾸미려 한 것입니다.

{김광진/남해해양경비안전본부 국제범죄수사대장/"밀출국을 했다가 공소시효가 만료될 무렵 입국을 해서 자신의 공소시효를 국내에서 보내 만료된 것처럼 (하려 했습니다.)"}

해경은 바지선에서 발견한 생수통과
의류 등에서 A 씨의 DNA를 찾아내
밀입국 4일만에 검거에 성공했습니다.

{피의자 A 씨/"(중국으로 나간 시점은 언제인지 기억나세요?) 할 말 없습니다."}

해경은 A씨 등 3명을 출입국관리법
위반혐의로 불구속 입건하는 한편
A 씨의 탈세 혐의를 입증하기 위해
수사력을 모으고 있습니다.

KNN 황보 람입니다.

황보람 기자
  • 황보람 기자
  • lhwangbo@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