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공천 막판, '불복..탈당..무소속' 변수

{앵커:
새누리당 공천갈등이
탈당과 무소속행 논의로 번지고
있습니다.

여기에 여론조사 경선 후유증까지
더해지면서 부산경남 총선 구도가
들썩이고 있습니다.

진재운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새누리당 부산 사상구 경선에 나섰던
장제원 전 의원이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습니다.

여성우선 추천지역으로 손수조 후보를 공천하자 반발한 것입니다.

{장제원/새누리당 부산 사상구 공천신청자"사상은 더 이상 공천포퓰리즘과 중앙정치 놀음의 희생양이 되어서는 안됩니다."}

이 때문에 부산 사상은 새누리당 손수조, 더민주 배재정, 무소속 장제원 후보가 벌이는 박빙의 승부처가 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친 유승민계로 경선 자체에서 배제된
창녕밀양함안의령의
조해진 현역 의원도 탈당과
무소속 출마를 시사한 상태입니다.
{조해진 예비후보(새누리 밀양*의령*함안*창녕)"(이번 새누리당 공천은) 개인에게 굴종하고 맹목적으로 충성을 바치는 1인지배정당, 패거리정당으로 전락시키고 있습니다."}

선거구가 조정된 이 지역에 태풍의 눈이 되고 있습니다.

여기에 양산을 박인, 거제 진성진 예비후보도 무소속 출마를 검토하고 있습니다.

특히 거제는 야권연대가 성사될 경우 삼각구도로 치열한 선거전이 예상됩니다.

여기에 새누리당은 여론조사 경선 논란이 법적 다툼 등으로 이어지면서
더 복잡해진 상태입니다.

더불어민주당은 김해시장 재선거 후보
경선 후유증이
난제로 남아있습니다.

"여론조사 경선 1위였다가 무효처리된 공윤권 예비후보는 원상회복이 안될 경우 탈당하겠다며 무소속 출마를 예고한 상태입니다."

이럴경우 박빙의 승부처인 김해갑을 총선에도 적지않은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입니다.

"한달도 채 남지 않은 상태에서 공천 불복과 탈당 그리고 무소속 출마 선언이 이어지면서 무소속 연대 움직임도점쳐지고 있습니다.

부산 경남 총선 판도가
요동칠 수도 있는 대목입니다."

knn 진재운입니다.

진재운 기자
  • 진재운 기자
  • spring@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