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가 미숙아 딸 살해하고 스스로 목숨 끊어

30대 의사가 미숙아로 태어난 생후 4개월된 딸을 질식해 숨지게 하고 스스로 목숨을 끊었습니다.

부산서부경찰서는 오늘 새벽 5시 10분쯤 의사인 33살 A씨의 집에서 A씨와 생후 4개월된 딸이 침대에 누워 숨져 있는 것을 A씨의 아내가 발견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검안 결과 A씨가 딸의 호흡기를 막아 숨지게 하고, 자신은 근육이완제를 과다투여해 숨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경찰은 의사인 A씨가 4개월전 낳은 쌍둥이 딸 중 한명이 미숙아로 태어난 점을 비관해 왔다는 가족 진술에 따라 시신을 부검해 정확한 사망원인을
밝힐 예정입니다.

KNN관리자  
  • KNN관리자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