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여당 PK 공천, 현역 강세 뚜렷 탈락자 없어

{앵커: 새누리당이 오늘 추가로 발표한 부산*경남지역 공천 결과 역시
현역의원들의 독주가 두드러졌습니다.

현역 탈락은 단 한명도 없었습니다.

김상철 기자입니다. }

{리포트}

부산경남의 여당 물갈이 바람은 결국 미풍에 그쳤습니다.

전국에서 8명의 현역이 탈락한 오늘 발표에서도 지역 탈락자는 단한명도 없었습니다.

최종 관문에서 전직이나 정치신인 도전자들은 전부 무릎을 꿇었습니다.

부산에서만 현역 3명이 공천을 확정지었습니다.

부산진갑에선 나성린의원이, 부산진을에선 이헌승의원, 해운대을에선 배덕광 의원이 최종 공천자로 선정됐습니다.

경남에서도 현역 2명이 최종 관문을 통과했습니다.

사천남해하동의 여상규 의원,
양산갑에선 윤영석의원, 주인공입니다.

현역이 없는 곳만 정치신인들이
공천을 받았습니다.

부산 사하갑에선 김척수 후보가 허남식 전시장을 꺾었습니다.

분구된 양산을에선 이장권 후보가 공천장을 받게 됐습니다.

앞으로 결선투표가 진행되는 곳도 현역의원은 빠짐없이 이름을 올렸습니다.

부산 서동구에서는 유기준 의원과 곽규택 후보가 투표로 승부를 가립니다.

부산 해운대갑에서는 하태경 의원과 설동근 후보가 결선에 올랐습니다.

기장군에서 안경률 후보와 윤상직 후보가 최종 양자대결을 벌입니다.

경남의 산청함양거창합천의 경우
신성범의원과 강석진 후보가
결선투표를 치르게 됐습니다.

현역 조해진 의원이 무소속 출마를 선언한 밀양의령함안창녕 선거구에서는
엄용수 후보와 조진래 후보가
결선 여론조사를 앞두고 있습니다.

KNN 김상철입니다.

KNN관리자  
  • KNN관리자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