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가 딸 살해 뒤 목숨 끊어

{앵커:오늘 부산에선
30대 의사와 4개월된 딸이
함께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아빠가 미숙아로 태어난 딸을
살해하고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추정됩니다.

김건형 기자입니다.}

{리포트}

오늘(19) 새벽 5시쯤
부산의 한 아파트에서
의사 33살 A씨와 4개월 된 딸이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당시 두 사람 모두 침대에 누운 상태였습니다.

현장에선 근육이완제와 주사기도
함께 발견됐습니다.

검안 결과 A씨가 딸을 질식사시킨 뒤 자신에게 근육이완제를 과다 투약해
목숨을 끊은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습니다.

미숙아로 태어난 A씨의 딸은
치료과정에서 손에 심한 장애도
갖게 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의사인 A씨가 이 사실을 비관해왔다는 주변 진술을 경찰은 확보했습니다.

{경찰관계자/"딸이 미숙아로 태어났고 신체적 장애가 발생하니까 거기에 대해서 비관을 하고.."}

"경찰은 A씨 가족 등을 상대로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시신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망원인을 밝힐 예정입니다.

KNN 김건형입니다."

김건형 기자
  • 김건형 기자
  • kgh@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