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박치근 전 경남FC대표 사문서위조혐의 기소

창원지검 공안부는
교육감 주민소환 허위서명에 연루된 박치근 전 경남FC 대표와
정모 경남FC 총괄팀장을 사문서위조 혐의만을 적용해 기소했다고 밝혔습니다.

애초 경찰은 주민소환에 관한 법률위반 혐의도 더해 검찰에 송치했지만
검찰은 박대표등이 허위 서명을 지시하기만 했지 직접적인 서명활동은 하지 않아 주민소환법 위반은 적용하기 힘들다고 결론 내렸습니다.

윤혜림 기자
  • 윤혜림 기자
  • yoon@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