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홍준표 경남도지사 측근 경남도 출신 인사들의 총선 저조한 성적

{수퍼:홍지사 측근 공천도전기, 저조한 성적}
앵커/
홍준표 경남도지사의 측근으로
불리던 경남도 출신 인사들의
총선, 재보선 공천 도전기는
결국 별다른 성과를 거두지
못했습니다.

한주간의 경남도정
이오상기자와 알아보겠습니다.

앵커/
6명 정도가 출마를 했지요?

답변/
{수퍼:이오상 기자}
네 전 행정 부지사 , 서부부지사
전 정무특보 2명이
새누리당 총선 공천에 도전했고요.

전직 보건복지국장이
거창군수에, 부산진해 경제자유구역청장이 김해시장 선거에 출사표를
던졌습니다.
{수퍼:경남도 고위인사/ 6명 출마해 2명 공천확정, 1명은 야당행}
출마할 당시 홍지사의
측근들로 불리며 과연 얼마나
공천을 받을 지 주목됐는데요.

결국 윤한홍 전 행정부지사가
마산회원구에서 새누리당 총선후보 공천을 받았고 박권범 전 보건복지 국장이 새누리당 거창군수 후보로 확정됐을 뿐입니다.

홍지사가 임명했던
허성곤 전 부산진해 경제자유구역청장도 김해시장 후보로 확정됐지만 새누리당 후보로 출마했다
더민주로 말을 갈아탄 것이어서 홍지사 입장에서 소위 변심을 한 것으로 볼 수 있습니다.

자신의 측근 인사들을
국회로, 또 단체장으로 보내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던 홍지사의 입장에서는 별다른 성과를 거두지 못한 것이어서 홍지사의 실망감은 매우 커 보입니다.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