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부산지역 수출 흑자 전환, 한미 FTA 효과

부산지역 무역수지가 흑자로 전환됐습니다.

한국무역협회 부산본부는 올해 1월 적자였던 부산지역 무역수지가 2월 8천만 달러 흑자로 돌아섰다고 24일 밝혔습니다.

한국무역협회 부산본부의 “2016년 2월 부산 수출입동향” 보고서를 보면 2월 부산지역 수출은 작년 동월 대비 2.3% 감소한 11억 2천200만 달러를 기록했습니다.

하지만, 1월 10억7천100만 달러보다는 4.8% 늘었습니다.

이웃한 경남이 21% 줄고 울산이 36% 감소한 것과 비교하면 그나마 선방한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수출 대상국별로 보면 부산지역 1위 수출국인 미국으로의 수출이 작년 동월 대비 25.8% 증가했다. 특히 대 미국 승용차 수출이 94.8%가 증가하며 지역경제 수출을 주도했습니다.

이는 한미 FTA 협정에 따라 1월부터 2.5%였던 승용차에 대한 관세가 0%로 완전히 철폐된 결과로 분석됩니다.

수입은 작년 동월 대비 2.2% 감소하며 10억4천100만 달러를 나타냈습니다.

주요 수입품인 철강 제품(-16.4%), 산업기계(-36.4%), 농산물(-22.2%) 수입이 감소했고, 수송기계(67.8%), 산업용 전자제품(24.1%) 등의 수입은 증가했습니다.

허문구 한국무역협회 부산본부장은 “세계 경제의 불안정으로 말미암은 부정적 영향은 불가피하나 주력품인 수송기계 등 일부 업종은 한·미 FTA 관세 완전 철폐 등의 기회 요인이 있다”라고 밝혔습니다.[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