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역 광장을 창조지식플랫폼으로 만들기 위한 민관협의체가 운영

부산역 광장을 창조지식플랫폼으로 만들기 위한 민관협의체가 운영됩니다.


부산시는 부산역 일대 창조지식플랫폼 구축사업의 실시설계와 함께 운영방향을 모색할 2016 도시재생대학을 운영한다고 29일 밝혔습니다.

도시재생대학은 공무원, 전문가, 관련기관, 지역주민 등이 팀을 구성해 도시재생을 기획하고 사업추진 과제를 해결하기 위한 사업모델입니다.

2016 도시재생대학은 창조지식플랫폼 기능, 공간의 구성 방안(동명대 조승구 교수) 창조지식플랫폼 운영과 광장 활성화 방안(경성대 김종한 교수) 부산역일원 비즈니스거리 등 활성화방안(일신종합설계건축사 김승남 대표)으로 구성됩니다.

1차 합동회의는 31일 오후 1시 30분 수영구 광안동에 있는 부산도시재생지원센터(구. 부산시공무원교육원) 회의실에서 열리며, 향후 팀별 회의와 팀별 보고 및 토론회 등도 열릴 예정입니다.

2016년 도시재생대학에는 부산시와 출자·출연기관, 대학교, 공공건축가, 관련기관 등이 참여해 모범적인 도시재생사업 모델을 위한 의견을 수렴하고 정책과제를 도출합니다.

부산역 일대 창조지식플랫폼 구축사업은 “도시재생 활성화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에 의한 정부의 첫 도시재생사업입니다.

정부로부터 도시경제기반형 도시재생 선도지역으로 지정을 받아 부산역 광장일원, 초량동 상업지구, 초량동 주거지구로 나눠 개발사업을 추진하고 있습니다.[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