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석2조 굴·멍게·해삼 함께 기리는 양식 기술 개발 추진

양식장 한곳에서 굴이나 멍게와 해삼을 함께 길러 생산성을 높이고 환경도 살리는 “1석2조”의 양식기술 개발이 추진됩니다.

국립수산과학원은 경남 해역을 중심으로 굴·멍게 수하식양식장 바닥에서 해삼을 함께 기르는 혼합양식 기술 개발에 착수한다고 29일 밝혔습니다.

수산과학원은 거제시 거제만에 있는 굴 양식장 1곳과 통영시 산양읍에 있는 멍게 양식장 1곳을 대상으로 혼합양식 연구를 진행합니다.

굴이나 멍게를 줄에 매달에 기르는 수하식 양식장 바닥에 해삼을 풀어놓고 두 품종이 동시에 잘 자라는지, 해양환경에는 어떤 영향이 있는지 등을 파악하기로 했습니다.

수산과학원은 혼합양식이 성공하면 양식장 한곳에서 2가지 품목을 동시에 생산할 수 있어 어민소득을 높이는 동시에 해삼이 바닥에 쌓이는 굴이나 멍게의 배설물을 먹어치워 수질환경을 개선하는 효과를 기져다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수산과학원 관계자는 “굴이나 멍게의 배설물에는 영양성분이 많아 해삼의 성장속도가 자연상태보다 빠를 것으로 예상한다”며 “해삼이 양식장을 벗어나지 않도록 은신처를 제공하는 방법으로 기를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수산과학원은 올해 11월까지 혼합양식을 시험해 성과가 좋으면 산업화를 본격 추진할 방침입니다.

수산과학원이 이 같은 혼합양식에 나서는 것은 한계에 봉착한 우리나라 연안 양식산업의 새로운 활로를 찾기 위해서입니다.

연안 양식산업은 그동안 국내외 시장수요를 바탕으로 급속한 성장을 거듭했으나 최근에는 해양환경 변화와 더불어 한정된 공간에도 고밀도로 양식하는 데 따른 성장둔화, 품질저하, 가격하락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밀집양식으로 말미암은 수질오염도 풀어야할 숙제입니다.

수산과학원은 혼합양식이 이런 문제를 해결하는 계기를 제공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굴이나 멍게와 해삼을 함께 기르는 방법이 성공하면 다른 품종으로 확대해 본격 산업화를 유도한다는 게 해양수산부의 방침이라고 수산과학원 관계자는 전했습니다.[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