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지역 대형화물차 밤샘 노상주차장 신설

부산지역 대형 화물차량들을 위한 밤샘 노상주차장이 신설됩니다.


부산시는 감천항로 1.7㎞ 구간에 화물자동차 노상 밤샘주차장을 개장해 4월 1일부터 시범운영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구간은 사하구 구평삼거리에서 환경공단 펌프실 구간과, 도송대선터널에서 구평방파제 구간으로 모두 80면의 주차공간이 설치됩니다.

세부적으로는 25m 주차 45면, 19m 주차 1면, 14m 주차 34면 등으로 트레일러차량과 대형화물차량 등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

화물자동차 노상 밤샘주차장은 부산에서 처음 시행하는 제도로, 지난해 11월부터 최근까지 부산시, 경찰청, 도로교통공단 등이 수요조사를 벌여 화물차량 통행이 많은 곳을 중심으로 대상지를 확정했습니다.

시는 감천항로 주차장에 이어 올 상반기까지 남구 신선로 0.7㎞구간(84면)과 강서구 녹산산업단지로 1.3㎞(86면) 구간 등에 노상 화물주차장을 추가 설치할 계획입니다.

노상주차장 관리는 부산시설공단에서 맡습니다.

오후 11시부터 다음 날 오전 6시까지 직원이 주차안내와 안전지도를 담당합니다.

주차요금은 10분에 150원, 하루 3천원, 월 5만원입니다.

부산시설공단(☎051-860-7738∼41)으로 신청하면 선착순으로 주차장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부산에는 현재 모두 5곳 1천360면의 화물자동차 주차장이 운영 중이며, 노포 공영주차장과 부산신항 화물차 휴게소 514면은 올해 말 준공 예정입니다.

부산시 관계자는 “공영차고지의 주차요금이 주차면당 8천원인 점을 감안하면 신설되는 노상 화물주차장은 요금이 싼데다 화물차량 통행이 많은 곳에 위치해 이용률이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습니다.[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