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르단에 풍력발전소 건설, 한국남부발전·대림에너지

한국남부발전과 대림에너지는 31일 요르단 암만에서 요르단전력공사(NEPCO)와 49.5MW 규모 풍력발전소 건설과 운영에 관한 전력구매계약(PPA)을 체결했습니다.

요르단 풍력발전사업은 2013년 국토교통부 글로벌인프라펀드(GIF)의 타당성 조사 지원으로 시작됐으며, 3년간 개발 끝에 이뤄진 사업입니다.

20년간 요르단 정부가 전기를 구매하는 BOO(Build, Own, Operate) 형태로 남부발전과 대림에너지가 공동출자한 특수목적법인인 대한풍력발전(DAEHAN Wind Power Co. PSC)이 사업을 추진합니다.

남부발전은 암만 남쪽 140Km 타필라 지역에 내년 하반기 중 풍력단지 건설공사에 들어가 2019년부터 가동할 계획입니다.

20년간 발전소를 운영해 얻는 수익은 매년 1천800만 달러에 이를 것으로 추정됩니다.

남부발전은 현재 운영 중인 요르단 복합화력 O&M 법인의 현지 거점을 활용, 연평균풍속 8m/s 이상의 우수한 타필라 지역 풍황자원을 선점해 수익성을 확보했습니다.

월드뱅크 산하 국제 금융공사(IFC)와 국토부 주관 글로벌인프라펀드(GIF)의 참여로 금융조달의 안정성도 확보했습니다.

남부발전 측은 “이번 사업으로 해외 우수한 신재생에너지 자원을 선점해 파리 기후협약에 선제 대응할 것”이라며 “이 사업이 남부발전의 풍력단지 개발 역량과 민간기업 대림에너지의 해외사업 개발경험을 활용한 해외 신재생사업 진출의 모범사례가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