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50인 이상 중소기업에 유치 보조금 지원

앞으로 부산으로 이전하거나 부산에 투자하는 중소기업도 투자진흥기금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됩니다.


부산시는 현재 대기업과 중견기업을 대상으로 하는 “기업 및 투자유치 촉진 조례”를 우수 중소기업으로까지 확대하기로 하고 조례개정안을 입법예고했다고 1일 밝혔습니다.

현행 부산시 기업 및 투자유치 촉진 조례는 종업원 300인 이상, 투자금액 500억원 이상 기업이 부산으로 이전하거나 신규 투자할 경우 투자진흥기금으로 입지보조금과 설비투자보조금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투자진흥기금 지원을 받기 위해서는 사실상 대기업 규모의 기업이 부산으로 본사나 주요 시설을 옮겨야 하는 만큼 2012년 조례 제정 이후 지금까지 지원실적이 3건에 그칠 정도로 실효성이 없었습니다.

부산시는 우수 중소기업과 강소기업의 부산 유치를 적극 지원하고 비수도권 역외기업 유치활동을 강화하기 위해 투자진흥기금 지원 대상을 종업원 50인 이상 중소기업으로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시는 부산으로 이전하는 기업 가운데 이전 이후 상시고용인원 50인 이상이 되면 부지(건물 포함)매입비의 10% 범위에서 10억원 한도로 입지보조금을 지원합니다.

건축비와 시설장비구입비 등 설비투자비도 14% 범위에서 10억원까지 설비투자보조금을 지원하게 됩니다. 단, 중복지원은 불가능합니다.


시는 또 투자진흥기금 지원기준에 기타지원조항을 신설해 이전 기업이 신규고용을 창출하면 보조금 지원비율을 추가하는 인센티브를 제공하고, 직원 이주정착비도 가구당 200만원까지 지원합니다.

이전기업의 설비이전 비용으로 최대 5억원까지 실비 지원하고, 고용우수기업이나 청년인턴사업 선정때 이전기업을 우대합니다.

특히 기타지원의 경우 입지보조금이나 설비투자보조금과 함께 중복으로 지원할 수 있어 대상 기업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부산시는 이달 말까지 기업 및 투자유치 촉진 조례 개정안을 심의한 뒤 다음 달 중 공포하고 6월부터 본격 시행할 예정입니다.

부산시 관계자는 “대기업이나 중견기업 위주로 제정된 투자유치 촉진조례의 지원대상을 중소기업으로까지 넓혀 실질적인 투자유치가 이뤄질 수 있도록 했다”며 “투자진흥기금이 올해 말이면 1천160억원까지 확충돼 많은 기업들이 혜택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