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질병관리본부 전국에 일본뇌염주의보 발령

{앵커:
질병관리본부가 오늘(3)
전국에 일본뇌염주의보를
발령했습니다.

경남과 제주에서 일본뇌염을 옮기는 매개모기인 작은빨간집모기가
발견됐기 때문인데요.

최근 10년 사이
가장 빠른 주의보 발령입니다.

정기형기자입니다.}

{리포트}

{수퍼:질병관리본부, 전국에 일본뇌염주의보 발령}
질병관리본부가 전국에
일본뇌염 주의보를 발령했습니다.

{수퍼:경남과 제주에서 작은빨간집모기 발견}
지난 1일 경남과 제주에서
일본뇌염을 옮기는 작은빨간집모기를 발견했기 때문입니다.

{StandUp}
{수퍼:정기형}
“이번 일본뇌염주의보 발령은
지난 10년 사이 가장 빠른 것입니다.

주의보 발령주기는 해마다 빨라지는
경향을 보이고 있습니다.”

지난해에는 4월 8일, 2014년에는
4월 21일에 발령됐습니다.

작은빨간집모기는
4월부터 10월까지 주로 활동합니다.

{수퍼:매개모기 물려도 95%는 무증상}
매개모기에 물려도 95%는 무증상이지만 일부는 뇌염으로 진행됩니다.

감염되면 복통과 고열이 나고
의식불명으로 악화되며
치사율이 2~30%에 달합니다.

{수퍼:치료 후에도 신경계 합병증 앓을 수 있어}
낫더라도 뇌손상 때문에 언어장애 등
신경계 합병증을 앓을 수 있습니다.

{전화:}
{수퍼:신이현/질병관리본부 질병매개곤충과 연구원/”따뜻한 곳부터 활동을 시작하게 되거든요. 남해안 쪽에서 먼저 발견이 되는 것으로…아무래도 물릴 확률은 도시보다는 농촌에 있는 분들이 물리기 쉽겠죠.”}

질병관리본부는 모기에 물리지 않기 위해서는 긴소매 옷을 입어
피부 노출을 줄이고 모기기피제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고 설명했습니다.

{수퍼:영상취재 전재현 영상편집 ㅇㅇㅇ}
특히 생후 12개월에서 만12세 아동은 일본뇌염 예방접종을 완료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KNN 정기형입니다.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