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텔 업주들과 SNS연락망 구축해 범죄수사 활용, 경찰

부산의 한 경찰서가 숙박업소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로 연락망을 구축해 실종자 수색 등 수사에 활용하고 있습니다.

부산 북부경찰서는 SNS의 하나인 네이버 밴드로 “PAL(Police Association Lodge) 밴드”를 만들어 지역 내 100여 개 숙박업소에 가입을 권유하고 있다고 5일 밝혔습니다.

경찰은 관내 자살기도 의심자나 실종자, 도피 중인 강력범죄 사건 용의자의 사진을 PAL 밴드를 통해 공유할 방침입니다.

숙박업소 주인들은 이를 보고 관련사항이 있으면 실시간으로 답변을 달아 수사에 도움을 줄 수 있습니다.

북부경찰서 김삼식 형사과장은 “숙박업소 주인들의 제보가 사건해결이나 범인 검거에 결정적인 경우가 많다”면서 “특히 실시간으로 응답할 수 있는 SNS로 연락망을 구축하면 1분1초라도 먼저 찾는 것이 중요한 자살의심자 수색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습니다.

SNS를 활용한 연락망 구축은 간단한 아이디어 같지만, 실제 이를 시도한 경찰서는 전국적으로 사례를 찾기 어렵습니다.

김 과장은 “북부서 PAL 밴드가 전국 최초로 알고 있다”면서 “이 밴드가 성공하면 PC방 주인들과 연계한 밴드도 만들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PAL밴드의 효과가 크지 않을 것이라는 말도 나옵니다.

한 모텔 관계자는 “모텔주인들이 용의자인지 실종자인지 사진만 보고 100% 확실할 수 없는 상황에서 손님들 정보를 적극적으로 제공했다가 아닌 것으로 밝혀지면 장사에 지장이 있을 수 있어 적극적인 정보제공은 힘들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한 경찰 관계자는 “모텔에서 자살사건 등이 발생하면 오히려 업소 이미지가 더 실추될 우려가 있는 등 다양한 측면을 잘 고려해보면 경찰에 협조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면서 “SNS 연락망이 치안 인프라 구축에 조금이라도 보탬이 된다면 적극적으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