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창업기업 인턴지원사업 첫 도입

미취업 청년층 및 기술직 은퇴자들에게 창업기업에서 인턴으로 일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창업기업 인턴지원사업”이 부산에서 처음으로 시행됩니다.

부산시는 창업에 관심 있는 미취업청년, 예비창업가, 기술직 은퇴자를 창업기업 인턴으로 연결해 현장에서 창업 관련 노하우를 배우도록 하는 창업기업 인턴지원사업을 벌인다고 7일 밝혔습니다.

창업인턴은 부산시 거주 만 20세 이상 65세 이하 창업에 관심 있는 미취업청년, 예비창업가 및 기술직 은퇴자로, 인턴 근무기간 6개월입니다.

참여기업은 부산시 소재 창업 7년 미만 또는 벤처기업으로, 전년도 기준 매출액 1억원 이상인 기업은 우대합니다.

이 사업에 참여할 인턴과 창업기업은 11일부터 22일까지 부산경제진흥원 창업지원센터를 방문하거나 이메일(leece@bepa.kr)로 신청하면 됩니다.

서류심사와 면접을 거쳐 최종 선발된 20명의 인턴은 선배 창업기업에서 6개월간 현장근무를 하고 월 1회 창업 관련 교육 및 컨설팅을 받아 창업역량을 키웁니다.

인턴채용 참여기업은 6개월간 인턴 임금으로 월 80만원을 지원받습니다.

모집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전화(☎051-629-7955)로 문의하면 됩니다.[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