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총선 민심 배경은? 일당 독주 더 이상 안돼(리)

{앵커:부산 경남지역에서 새누리당의 20년 아성을 무너뜨리고 여*야 경쟁구도를 만들어낸 민심의 배경엔 뭐가
있었을까요?

여러 원인을 꼽을 수 있는데
그 중심엔 일당 독주의 오만함이
자리잡고 있는것으로 보입니다.

김건형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리포트}

{이펙트:블랙에서 돌출}
{수퍼:공천 파동*전원 현역 공천}
한 편의 막장 드라마같았던 새누리당 공천파동이 결정적이었습니다.

여기에다 부산은 현역 전원공천이라는 전무후무한 일까지 벌어졌습니다.

새누리당의 오판은 들끓는 민심에
기름을 부은 격이 됐습니다.

{인터뷰:}
{수퍼:황기식/동아대 국제대학원 교수/”공천과정에서의 잡음, 오만함 이런 것들을 생각보다 부산 유권자들이 상당히 심각하게 받아들인 것 같습니다.”}

{이펙트:}
{수퍼:신공항*무상급식 현안 외면}
지역의 주요 현안에 대한
여권의 미온적인 태도도
심판당했다 해석할 수 있습니다.

부산 여권은 대구 조원진 의원의
신공항 보따리 발언에 허겁지겁
대처하기에 급급했습니다.

{수퍼:더불어 민주당/”신공항”*”무상급식”등 새누리당 빈틈 공격}
이틈을 노린 더불어 민주당의 신공항 공격은 날카로웠습니다.

홍준표 도지사의 무상급식 중단결정에 대한 경남 여권의 소극적인 대응도
비슷한 모양새였습니다.

부산과 경남 새누리당이 지역민의
마음을 읽지 못한 것입니다.

{인터뷰:}
{수퍼:김정훈/새누리당 정책위 의장/”저희들이 잘못한 부분이 많이 있었겠죠. 그런 부분에 대해서 이번에 아주 매서운 회초리를 맞았다 이렇게 생각합니다.”}

{이펙트:}
{수퍼:경선후유증 봉합실패…지지층 분열}
문제는 또 있습니다.

연제, 부산진갑, 사하갑, 사상
그리고 양산 을까지,

새누리가 패한 곳들의 공통점은
선거기간 내내 경선 갈등이
봉합되지 못했다는 겁니다.

여권 지지층 결집에 실패했습니다.

굳이 탈락후보들을 껴안지 않더라도
승리할 수 있다는 자만이 화를 부른 겁니다.

{수퍼:영상편집:박종준}
여기에다 TV토론회에 불참하면서
유권자들의 알권리를 무시한 후보들 역시 줄줄이 고배를 마시거나
진땀 승부를 벌였습니다.

KNN 김건형입니다.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