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원전 동의 6명 당선, 부산 원전정책 큰 변화 예상

4.13 총선으로 부산의 원전 정책에도 큰 변화가 예상됩니다.

“탈(脫) 원전” 입장을 보인 부산지역 후보가 대거 당선되면서 신고리 5, 6호기 건설 등에 제동이 걸릴 수 있고, 방사능 오염 관련 정책에도 변화가 전망됩니다.

부산지역 61개 시민사회단체가 모여 결성한 탈핵부산시민연대(탈핵시민연대)는 20대 총선에서 탈원전 입장을 보인 후보 6명이 당선됐다고 15일 밝혔습니다.

이들 당선자는 부산진구갑 김영춘 당선인을 비롯해 남구을 박재호, 북구강서갑 전재수, 사하구갑 최인호, 연제구 김해영 당선인 등 더불어민주당 5명과 사하구을 새누리당 조경태 당선인 등 모두 6명입니다.

탈핵시민연대는 선거를 앞두고 부산지역 총선 후보 60명을 대상으로 원전 정책에 대한 입장을 물어 봤더니 새누리당 후보 대부분은 답변을 거부했습니다.

반면 당선된 더불어민주당 후보 5명과 새누리당 조경태 당선인은 원자력에서의 에너지 전환, 방사능 피해 예방 입법 활동에 동의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후보 5명은 신고리 5, 6호기 건설 백지화 등 신규 원전 반대, 해수담수화 공급 중단, 원전 축소, 방사선 비상계획구역 30km 확대 등 구체적인 탈원전 정책에 대해 동의했습니다.

탈핵시민연대는 이날 성명을 내 “6명의 당선인이 선거 과정에서 탈핵에너지전환, 방사능 피해 예방 입법활동에 동의한 사실에 주목한다”며 “20대 국회의원 임기가 끝날 때까지 의원들의 탈원전공약 이행 여부를 철저히 감시하고 점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탈핵시민연대는 “탈핵도시 부산의 실현을 위해 공약이행 거버넌스를 적극 추진하기를 바란다”며 “유권자를 배신하고 약속을 이행하지 않으면 그에 따른 책임을 져야 할 것이다”고 말했습니다.

시민연대는 또 “신고리 5, 6호기 건설 백지화와 함께 기장해수담수 공급을 둘러싼 문제 등에 적극 나서 줄 것을 기대한다”고 덧붙였습니다.[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