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시즌 첫 낙동강 더비, '장군멍군'

{앵커:
1차전 영봉패를 당했던 롯데가 어제는 홈런 2방 포함 8득점으로
NC에 역전승을 거뒀습니다.

끝까지 결과를 알 수 없는
명승부가 펼쳐진
시즌 첫 낙동강 더비는
1승1패로 끝났습니다.

정수영 아나운서가 전합니다.}

{리포트}

롯데는 2회초 황재균의 솔로포 이후
이민호에게 꽁꽁 묶였습니다.

하지만 기다렸다는 듯
6회 NC가 투수를 교체하자마자
폭발했습니다.

1사 만루에서 박석민의 실책으로
추가점을 뽑은 뒤,
손아섭의 2타점 2루타로
역전에 성공했습니다.

이후 아두치와 황재균의 적시타로
6회에만 대거 6점을 쓸어담았습니다.

8회에는 아두치가 긴 침묵을 깨고
시즌 첫 홈런포를 쏘아 올렸습니다.

라이벌답게 NC도 호락호락
물러나지 않았습니다.

9회 마지막 공격에서
지석훈이 추격의 솔로포를 터트린 뒤,
끈질긴 집중력으로
2사 만루 기회를 잡았습니다.

모두가 숨 죽이던 살얼음판 승부에서
하지만 끝내 이변은 없었습니다.

손승락이 풀 카운트 접전 끝에
박석민을 중견수 뜬공으로 아웃시키며
경기에 마침표를 찍었습니다.

8대5. 롯데의 역전승으로
시즌 첫 낙동강 더비는
1승1패로 마무리됐습니다.

이성민은 5이닝 3실점으로
첫 선발승을 따냈고,
이호준은 역대 최고령 3000루타라는
대기록을 남겼습니다.

한편 마산구장은
시즌 두 번째 매진을 기록하며
지역 라이벌전다운
열기를 보였습니다.

KNN 정수영입니다.

정수영  
  • 정수영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