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달라진 PK야권 위상

{앵커:부산 경남의 야권은 이번 총선에서 9명의 당선자를 배출했죠,

덕분에 야당 내 PK위상도 수직상승했습니다.

주요 당직 확보는 물론이고,무시못할 다수 계파로서 당내 목소리에도 힘이 실릴 전망입니다.

서울에서 김성기 기자입니다.}

{리포트}

더불어민주당 당선인들이 총선이후,
처음으로 한 자리에 모였습니다.

부산경남 돌풍의 주역 8명도 함께 했습니다.

야권의 심장인 호남에서 3석에 그친 더민주는,이제 '호남당'이라기 보다는 오히려 '영남당'이란 말이 나올 정도입니다.

먼저 3선 고지에 오른 김영춘 당선인은 주요 당직은 물론,기재위나 정무위 등 핵심 상임위원장 후보 1순위로 거론됩니다.

{김영춘/더민주 당선인(부산진갑)/"부산이 정권교체의 교두보가 될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시민들과 함께 노력하겠습니다."}

{수퍼:민홍철/'김해 5대0' 성적표…당내 입지 커져}
낙동강벨트 사수를 넘어,김해 선거에서 5대0 전승을 이끈 민홍철 의원도,재선으로 당내 입지가 더 커질 전망입니다.

{싱크민홍철/더민주 의원(김해갑)/"내년 수권의 바람이 김해에서 불도록 열심히 하겠습니다."}

'친노 3인방'인 최인호,박재호,전재수 당선인은 초선이지만,정치력과 전투력만은 당내에서도 이미 인정받고 있습니다.

{최인호/더민주 당선인(부산 사하갑)/"계파적인 발언때문에 당의 단합을 해치는 그런 모습이,국민의 눈살을 찌푸리게 해서는 금방 저희들이 신뢰를 잃는다고 생각합니다."}

{박재호/더민주 당선인(부산 남을)/"정치를 위한 국회의원 한번 해보겠습니다.국회의원을 위한 정치가 아니라.한번을 하더라도 소신있게 하겠습니다."}

깜짝 스타인 김해영 당선인은 야권 최연소 당선자로,벌써부터 당내 청년위원장 후보로 거론되고 있습니다.

PK 더민주 8인방은 무시못할 다수 계파로서,당내 목소리에도 힘이 실릴 전망입니다.

"여소야대 정국이,여의도 정가에서 부산경남 여야 정치권의 위상도 뒤바꿔놓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KNN김성기입니다."

김성기 기자
  • 김성기 기자
  • skkim@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