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집 사업 협약, 주택금융공사·주거복지연대

주택금융공사(HF)는 22일 주거복지연대와 “2016년 HF 사랑의 집 사업” 협약을 체결했습니다.


사랑의 집 사업은 저소득 취약계층 주거환경 개선을 위해 도배, 장판, 난방 시설에 대한 개·보수를 진행하는 사회공헌활동입니다.

공사는 5월부터 11월까지 8개월간 120여 가구에 2억4천만원의 개·보수 비용을 지원하고, 공사 임직원으로 구성된 “보금자리 봉사단”이 봉사활동에 참여해 주거환경 개선에 나설 예정입니다.

공사 관계자는 “사랑의 집 고치기 사업이 본업과 연계한 공사의 대표 브랜드 사회공헌사업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사업규모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공사는 2012년부터 시작된 이 사업을 통해 전국 저소득 취약계층 500가구가 쾌적한 주거공간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지원했습니다.[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