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 위기극복 지원 집중 김기현 울산시장

김기현 울산시장은 25일 “현대중공업의 위기 극복을 위해 맞춤형 지원 방안을 찾는 데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 시장은 이날 울산시 동구 전하동 현대중공업 사내협력사 협의회(회장 김대재) 사무실에서 협력사 사장 15명과 면담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협력사 사장들은 “지난해와 올해 3월 말까지 현대중공업과 현대미포조선의 사내 협력업체 수십 개가 폐업했고, 협력업체 근로자 3천400여 명의 임금 197억원 상당이 체불된 최악의 상황”이라고 호소했습니다.

이들은 또 “체불임금 해소와 함께 정부가 조선업을 특별고용지원 업종으로 지정하고 중소기업 경영자금 지원 한도 2억원 이상 증액, 세제 지원 등의 혜택을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김 시장은 이들의 애로를 청취한 뒤 활로를 찾기 위해 서로 힘을 다해 노력하자고 독려했습니다.

한편 울산시에 따르면 현대중공업과 현대미포조선에서 일하는 사내 협력업체 근로자는 2014년 말 약 6만9천 명이었으나 2015년 말 3천명이 줄어든 약 6만6천 명입니다.

이 중 3만9천 명이 조선과 해양 부문 협력사 근로자입니다.

또 올해 3월 말 기준 국내 빅3 조선사의 수주잔량은 1천311달러(488척)으로 향후 1∼2년 정도의 일감밖에 없어 “수주 절벽”이 장기화하면 상당수 근로자가 일자리를 잃게 됩니다.

울산시는 지난해부터 중장년일자리센터와 내일설계지원센터를 열어 실업자의 전직과 재취업을 지원했습니다.

2014년부터 조선 기자재 기업에 국제인증과 벤더등록, 시험·인증을 지원해 국내는 물론 해외진출을 위한 기반을 구축했습니다.

고부가가치 선박을 만들어 조선업의 경쟁을 키우는 “ICT융합 Industry 4.0s” 사업은 지난해 10월 정부의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하는 등 진척을 보이고 있습니다.

김 시장은 26일 현대중공업 권오갑 사장, 28일 백형록 노동조합위원장 등 노사를 잇달아 만나 현중 위기가 지역경제에 미칠 영향을 최소화하고 조선산업 재도약을 위한 상생 협력방안을 모색합니다.[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